블로그 내 검색은 ↓이 검색창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질문과 답변란] 물어볼게 있시다 잡설

각 게시물과 관련없는 질문을 남기는 곳입니다..

저에게 물어볼게 있으신 분은 여기다 쓰시면 됩니다. 물론 꼭 제대로된 답변을 얻을 수 있으리란 기대는 접으시고

이어지는 내용

어서오세요


고지사항


1. 당 블로그는 정치적 중립을 표방합니다. 이념싸움 할 곳은 여기 말고도 많습니다.


2. 기타 성별간, 세대간 등의 분란 조장댓글과 광고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특히 지역감정 조장하는 고준위폐기물은 꺼지세요.

   "폭언, 욕설, 인격모독 등 일체의 언어폭력을 금지한다." 육군일반명령 제03-21호 '병영생활 행동강령'


3. 분란글 삭제 과정에서 작성자의 의도와 다르게 분란글로 간주되어 삭제될 수 있습니다. 팔자려니 하세요


4. '번역글'의 댓글엔 가급적 답글을 달지 않습니다. 저는 '옮긴 이'일 뿐 '지은 이'가 아니니까요. 난 그냥 번역하는 기계에 불과하지

   꼭 제 답글이 필요한 경우 저를 콕집어 질문하시거나, 답글을 달 수 밖에 없는 드립을 치시면 됩니다.


5. 퍼가실 경우 부디 출처를 명기해주시고, 어디로 가져가는지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거기선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잖아요. 제길 이게 다 댓글이 안달려서그래

  트랙백은 자유.


6. 개그를 다큐로 받지 맙시다.


7. 번역물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합니다. 제가 찍거나 그린게 아닌 대부분의 짤방은 퍼가서 어떻게 쓰이던 저랑 상관없습니다만, 식자를 한 짤방이나 bokete 같은 경우 제가 번역해서 글자를 넣은 것이니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말아주세요.


8. 갱신알림용 트위터[클릭] 운영중 



이 고지사항은 수시로 내용이 추가될 수 있습니다.




'ㅅ'

보케테 339회차 -16.9.21- 번역 - 보케테

스무장                                                                                                                                                                                                                                                                                                                                                                                                                                                                                                                                                                                                                                                  
이어지는 내용

계약서 번역 - 공포/괴담

俺の親父の話を書きます。
저희 아버지 이야기를 쓰겠습니다.

아버지는 택시 운전수를 했습니다.
새벽 2시를 넘었을 때 즈음이라고 합니다. 한 명의 남성(40대 정도)이 병원에서 올라탔습니다.
행선지는 근처의 다른 병원이었습니다.
차림새는 단정한 검은색 정장 차림에, 이상한 점도 없었습니다.
남성은 가방에서 A4사이즈의 서류를 꺼내 한 장 한 장 꼼꼼히 읽었습니다.

목적지인 병원에 도착하자 남성은
"기사양반, 미안한데 잠시만 기다려 주시게.
금방 끝날 용건이라서, 그리고 다른 병원에도 가야하고 말이야"
라고 말했습니다.
아버지는 "알았어요"라고 승낙했습니다만
대신 무임승차를 막기 위해 짐을 두고 가라고 권했고,
남성도 그 말대로 가방에 있던 봉투만 꺼내고 나머지 짐은 모두 차에 두고 내렸습니다.
남성이 내린 후, 아버지는 (이러면 안됩니다만) 남성이 보고 있던 서류가 궁금해져서
호기심으로 봐버린 겁니다.
서류는 무슨 계약서 같은 것이었습니다만,
맘에 걸리는 것이, 이름 옆에 도장이 아닌 지장이 찍혀있었다는 점이었습니다.
하지만 차 안이 어두운데다 남성이 정말 빨리 돌아왔기에 세세한 부분까지는 볼 수 없었다고 합니다.

남성이 서둘러 병원에서 나오는 것이 보였기에 택시 문을 열었습니다.
그 때, 남성의 뒤에 여성이 쫓아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아버지는 그 여성에게서 범상치않은 분위기를 느꼈습니다.
남성은 "여성은 무시하고 어서 출발해주시오"라고 의외로 냉정한 말투로 말했습니다.
아버지는 시키는 대로, 라고 하기 보단 반사적으로 곧장 출발했고, 백미러도 어쩐지 무서워서 확인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 후, 남성은 작은 목소리로 "미안하오"라고 한마디 한 후, 줄곧 말없이
또다른 병원 앞에 내리고는 금새 병원 안으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남성을 내려준 후, 금방 회사에서 무선이 들어왔습니다
"빨리 집으로 연락해 달라고 가족에게서 전화가 왔었다"는 전언이었습니다.
집에 연락할 것 가지도 없이, 아버지는 아내(내 어머니)가 죽었다는 걸 그 순간 깨달았다고 합니다.
제 어머니는 지병인 심장병으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의사의 선고를 받았었습니다.

아버지는 이 이야기를 10년 가까지 지나서야 겨우 말해주었습니다.
어렸던 나에게 충격을 주지 않기 위해 배려해 준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당시에는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라는 충격으로, 그 남성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고 합니다만
그 남성은 누구인가? 그 서류 안에 엄마의 이름은 없었던 걸까?
쫓아온 여성은? 그 "미안하오"의 의미는?
아버지는 이제서야 생각하게 된 모양입니다.

저는 저대로, 어머니의 장례식 기억 속에서, 어머니의 엄지가
조금 붉었던 것을 아버지에게 말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10년 정도 후에 말하려고 합니다.




-----



기껏 번역하고보니 그닥 안무섭

보케테 338회차 -16.9.18- 번역 - 보케테

스무장                                                                                                                                                                                                                                                                                                                                                                                                                                                            
이어지는 내용

보케테 337회차 -16.9.11- 번역 - 보케테

스무장
                                                                                                                                                                                                                                                                                                                                                                                                                                                                                                          

이어지는 내용

보케테 336회차 -16.9.8- 번역 - 보케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플래그카운터

Flag Counter

2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894

통계 위젯 (블랙)

102340
11277
4820229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3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